영원히 기억될 성령의 종 김충기 목사

세계에서 유래를 찾을 수 없는 위대한 부흥의 시간 1960년대. 그 부흥의 축이었던 김충기 목사님이 지난 2019년 12월 25일에 88세의 일기로 소천하신지 6개월이 지난 6월 25일에 수양관 영암동산에서 목사님을 기념하는 기념비 제막식이 거행됐습니다. 이날 제막식에는 2대 담임목사인 피영민 목사님과 3대 담임목사인 최병락 목사님을 비롯해 박창환 목사님, 강석원 목사님, 송태준 선교사님 등 김충기 목사님과 함께 사역했던 목회자 20여명이 참석했고, 강남중앙침례교회 사역자와 장로, 성도 150여명도 함께 했습니다. 특히 부인 박인애 사모님과 아들 김성국 목사님 가족이 건강한 모습으로 참석해 의미를 더 했습니다.


하늘도 축복한 날

이른 장마가 시작됐다는 기상 예보에 따라 큰 비를 예상했지만, 하늘 아버지는 제막식을 크게 축복하셨습니다. 예배 시간이 되자 잠시 이른 비를 그치게 하시더니, 식이 끝날 즈음 다시 늦은 비를 내리셨습니다. 김성국 목사님은 “아버님을 기억할 수 있도록 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강남중앙침례교회가 최병락 3대 담임목사님을 중심으로 앞으로 더욱 부흥하여 이전에 없던 위대한 영광을 보기를 날마다 기도한다.”고 감동을 전했습니다. 


큰 마음을 가지신 목사님

제막식 설교에서 2대 담임목사님이신 피영민 목사님은 김충기 목사님에 대해 네 가지로 말씀하셨습니다. 


“먼저 김충기 원로목사님은 큰 마음을 가진 종이었습니다. 이처럼 큰 사역은 하나님이 큰 마음을 주셔야만 할 수 있는데 양수리수양관 건립은 한국의 큰 교단도 할 수 없는 큰 일이었습니다. 


둘째, 목사님은 강한 마음을 가진 종이었습니다. 일제 치하와 6?25전쟁 등의 헤아릴 수 없는 죽음의 고비도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나셔서 남은 사역을 다 완성하셨습니다. 우리는 목사님의 강한 마음을 배워야 합니다. 


셋째로 목사님은 좋은 마음을 가지셨습니다. 목사님은 개인의 유익이 아니라 온 한국교회를 위해 목회를 하셨습니다. 복음으로 사람을 변화시키고 축복을 주시려는 다윗과 같은 좋은 마음을 가지셨습니다. 


마지막으로 김충기 목사님은 고통스런 마음을 가지셨습니다. 고통스럽지만 그 고통이 성도를 향한 사랑 때문이었음을 우리는 기억합니다. 이 네 가지의 마음은 목회자로써 없으면 안되는 마음입니다. 이러한 마음을 모두 가지고 있었기에 위대한 하나님의 과업을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기념비의 제막식이 거행된 날이 6월 25일인 것은 하나님의 뜻이었음이 분명합니다. 목사님은 1950년 6?25 전쟁이 일어나자 곧바로 군대에 입대해 최전방에 배치됐습니다. 입대 후 펼쳐진 인민군과의 진지 육탄전은 지옥 그 자체였습니다. 그러다 적군이 쏜 포탄에 맞고 쓰러졌고 목사님의 몸은 피로 물들었습니다.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목사님은 육군 수도병원에서 수술과 함께 5번이나 수혈을 하며 생사를 오가던 중에도 특별한 기도를 드렸습니다. “하나님 저를 살려 주시면 살아도 주를 위해 죽어도 주를 위해 살겠습니다.” 그리고 1년 반 만에 완쾌되어 제대를 한 후 서원대로 신학수업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위대한 하나님의 종이 되었습니다.




기억은 기록을 이길 수 없다.

최병락 담임목사님은 기념비를 세운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기념비는 ‘성령의 불’과 함께 늘 기도하시던 ‘원로목사님의 손’을 상징합니다. 인간의 기억은 기록을 이기지 못합니다. 목사님을 통한 이 불 같은 역사가 기록되어 저를 비롯해 천대의 후손들이 이 동산을 찾을 때마다 교훈이 되고 전수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념비를 세우게 되었습니다. 원로목사님의 사역이 흑백사진이 아니라 칼라사진으로 남기를 바랍니다.” 


목회자와 성도를 깨우는 추모비 

추모사는 허요한 목사님(강중침출신 목회자 모임 회장)과 박창환 목사님(꿈꾸는)이 했습니다. 특히 박창환 목사님은 김충기 목사님의 비서였을 때의 일화를 소개하며 우리의 기억을 소환했습니다. 


“김충기 목사님과 함께 할 때 목사님을 흉내내던 작은 김충기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목소리가 아닌 목회를 흉내내는 작은 김충기들이 이 자리를 매우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 김충기 목사님의 유산입니다. 그 큰 목사께서 늘 이면지를 아끼시고 예배당의 불을 끄시는 것을 직접 보면서 교회를 사랑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목사님과의 목회는 언제나 신이 났습니다. 쩌렁쩌렁 울리는 목사님의 목소리가 지금도 들려 저의 영혼을 깨우고 있습니다.” 


영암동산

故 김충기 원로목사님 기념비는 지난 12월 25일 오후 4시 별세하신 직후, 최병락 담임목사님의 발의와 강중침 실행위원들의 결의로 준비됐습니다. 20만평의 대지 위에 세워진 양수리수양관을 특히 좋아하셨는데 평소 목사님이 즐겨 걸으신 이 자리를 목사님의 호 영암(靈岩)을 따라 영암동산이라 이름하고 기념비를 세웠습니다.


김재도 장로님(수양관 사무국장)은 최병락 담임목사님의 뜻을 받아 성도들이 와서 편히 쉬며 원로목사님을 추모할 수 있도록 공원으로 조성했다고 말하며 그 의의를 더했습니다.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이니 내가 아는 아니요 오직 나와 함께하신 하나님의 은혜로라”(고전 15:10) 기념비에 새겨진 목사님의 고백입니다. 모든 것은 내가 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하신 것, 스스로 아무것도 아니라는 고백이 도리어 목사님을 더 위대하게 만드는 것은 아닐까합니다.


글 안병국 목사 (2020년 7월 11일 침례신문 특집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