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제가 ‘셰퍼드’(목자)입니다.


올해 초 모든 교구가 목장체제로 전환되고 2019년 첫 목자훈련학교를 수료한 목자들을 중심으로 목장이 꾸려지고 몇몇 목장에 분가가 필요하여 예비 목자가 세워지고 그분들을 위한 단기목자훈련이 시작되기 한 주 전에 코로나 사태로 모든 교회 모임이 멈추어졌습니다. 하루빨리 사태가 진정되어 목장모임도 단기목자훈련도 시작할 수 있기를 기도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크신 뜻은 저의 바램과는 달랐고, 코로나 사태는 진정되지 않았습니다.


그 사이에 목장은 온라인으로 시작하게 되었고, 첫 모임을 화상으로 해야 하는 어색함은 예상보다 더했습니다. 그러나 겨울 한설같은 코로나 사태에서도 생명은 움트고 있었고 목원이 예비목자로 영글어가고 있었습니다. 당초 목자훈련학교를 준비하면서 예상했던 인원은 올 해 초에 훈련을 받기로 예정되었던 분들과 혹시 있을지 모른다고 생각한 몇몇의 예비목자까지를 다 합쳐서 서른 남짓이 될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2020년 삶이 변화되는 제 2기 목자훈련학교’에 참석한 인원은 100명입니다.


올 초에 단기훈련을 받기로 예정되었던 분들, 작년에 받고 싶었지만 이만저만한 사정으로 받지 못했다가 올해는 기어코 훈련을 받고자 신청하신 분들, 목자의 권유에 순종하여 훈련에 참석을 결심한 목원 분들, 목장이 배가되어 세워지게 된 예비 목자분들... 외부적인 상황이 어떠하든지, 어리석은 저의 심정이 어떠하든지, 하나님은 변함없이 일하고 계셨습니다.


올해 목자훈련학교는 온라인으로 진행이 결정되었습니다. 12주 동안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와 오후 8시에 온라인을 통해 강의가 진행됩니다. 함께 모여 훈련을 받지 못하는 예비목자들을 격려하기 위하여 담임목사님께서 저술하신 훈련교제와 ‘주님 제가 목자입니다’라는 고백을 가슴에 새긴 목자 티셔츠를 모든 예비 목자들께 무료로 전달할 것을 담임목사님께서 말씀해주셨고 기쁜 마음으로 선물상자를 제작하여 각 예비목자의 가정에 배달하기를 마치고, 섬겨주시는 분들과 함께 낯선 방송 장비를 만져가며, 목자훈련에 어울리도록 스튜디오를 꾸며가며 두려움 반 기대 반으로 첫 목자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첫 목자훈련이 영상을 통해 진행되는 것을 긴장되는 마음으로 지켜보는데 저의 마음이 어느덧 1년 전을 거슬러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300여분이 본당을 가득 채워가며 가슴을 뜨겁게 하는 담임목사님의 강의를 듣던 그때로 생각이 거슬러가다가 자그마한 스튜디오에 카메라와 진행스텝들을 예비목자삼아 강의하시는 담임목사님께로 다시 시선이 돌아왔을 때 여전히 담임목사님의 강의는 가슴을 뜨겁게 했고, 목사님의 시선은 카메라 넘어 예비 목자들과 눈을 맞추는 것만 같았습니다.


목장이 꾸려지고 목자가 세워지고 목원이 채워지고 그 목원이 성장하여 목자의 제자가 되어 예비목자로 세워지고, 목자의 자격을 갖추기 위해 오랜 시간을 들여 훈련을 받고, 당당하고 어엿한 목자가 되고 또다시 목장이 꾸려지고... 이 모든 과정이 마치 생명의 신비와도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훈련을 받는 동안에는 아프셔도 안되고 돌아가셔도 안됩니다.’ 라는 목사님의 위트 속에 담긴 진심에 저의 간절한 바램도 담아봅니다. 우리 모든 예비 목자 여러분 사명을 다하는 그날까지 아프셔도 안 되고 돌아가셔도 안 됩니다. 끝까지 함께 사명을 감당하는 목자! 우리 모두는 세상을 주님께로 이끌고 갈 목자들입니다!


목양위원회 김수용 목사